[중기 Cool 상품] "VR로 교육용 콘텐츠시장 잡겠다"
by 운영자 | Date 2018-09-30 19:47:24
610220 기ì¬ì 0ë²ì§¸ ì´ë¯¸ì§ 
"머지않아 교육 시장도 가상현실(VR) 콘텐츠가 크게 성장할 것입니다. 그래서 VR 영상을 여러 기기에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볼 수 있도록 중앙 통제형 장비를 개발했습니다." 

온페이스는 VR 촬영과 영상·편집 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하지만 기존 VR 콘텐츠 재생장비(HMD)나 휴대전화가 VR 콘텐츠를 재생하는 데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해 지난해부터 직접 기기 제조에 나섰다.
최근 서울 구로 본사에서 만난 양수열 온페이스 대표(사진)는 지난해 출시한 VR HMD인 `VR HMD R3`에 대해 "별도 컴퓨터나 전선 연결 없이 올인원 타입으로 제품을 구성해 야외에서 이동 중에도 볼 수 있다"며 "내부 플랫폼도 교육 현장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해 기기 활용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온페이스는 중장비와 같은 장비 사용법이나 소프트웨어 사용법 등에 대해 `1대 다(多)` 교육을 하는데 `VR HMD R3`가 유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양 대표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분야의 협업을 중심으로 경영에 나서고 있다. 직원 150명 중 20%에 달하는 연구개발(R&D) 인력은 생산라인과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 폭넓게 배치돼 있다. 그는 "다른 VR 기업이 두 분야 중 하나에만 주력하는 것과 달리 우리는 제조와 소프트웨어 양쪽 모두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온페이스는 국내 생산 기반을 확보해 구미에 2만6400㎡(약 8000평) 규모 공장을 차렸다. 양 대표는 "가동률을 100%로 올리면 월 최대 10만대를 생산할 수 있다"며 "시장 동향을 보고 가동률이나 설비 추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페이스는 중소기업유통센터의 홈쇼핑 연계 지원 사업을 통해 VR 상품의 판로를 넓힐 수 있었으며 현재 대학 두 곳을 대상으로 VR 스튜디오와 VR 체험공간을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올해 하반기에는 화질과 사양을 높인 프리미엄 제품 `VR HMD R5`를 출시하며 소비자 접점을 넓힌다는 방침이다. 

양 대표는 "제조 설비를 갖추고 있어 사후 관리 시스템도 보다 소비자 친화적"이라며 "철저한 시장 분석으로 내년에는 직무교육 시장 분야에서 매출 50억원을 거두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진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페이스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0길 28, 1009호대표전화 : 02-598-6511팩스번호 : 02-598-6512이메일 : sales@onface.net
Copyright @ 2017 ONFACE.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