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페이스, 한국형 VR 플랫폼 상용화 시작
by 운영자 | Date 2018-04-17 15:38:00


201804171534594839_l.jpg
/사진=온페이스

온페이스는 국내 최초로 가상현실(VR) 플랫폼을 완성해 상용화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온페이스가 상용화를 시작하는 VR 플랫폼은 학교 교육용, 게임용, 360도 VR 시청 등이 가능한 플랫폼이다. 중국 니비루(Nibiru)와 협력을 통해 영화, 게임 등 2만여편의 콘텐츠를 서비스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온페이스는 올인원 VR 헤드셋을 출시해 일본과 미국 등에서 이미 전자파인증을 받았고 현재 일본의 유수의 기업 등에 납품 중에 있다. 올인원 VR 헤드셋은 50∼100대까지 같은 영상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시스템이 내장돼 교육용 시장과 분양 홍보관 등 다양한 분야에 매우 효율적으로 적용이 될 수 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온페이스 관계자는 "VR 헤드셋은 국내에서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고 플랫폼은 콘텐츠를 최대한 보강한 이후 7월을 전후해서 전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니비루의 플랫폼과 공유해 결재시스템까지 연동이 가능한 플랫폼을 개발중"이라면서 "향후 외부의 다양한 시스템들과의 상호작용을 가능하게 연계하는 것이 VR 산업의 매력이다. 다른 전자기기들과도 연동이 가능하는 방안을 모색중에 있으며 특히 교육분야에서 본 플랫폼이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페이스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0길 28, 1009호대표전화 : 02-598-6511팩스번호 : 02-598-6512이메일 : sales@onface.net
Copyright @ 2017 ONFACE. All Right Reserved.